NFT 뉴스

증권성판단 소송중 리플 임원진, 올해 가상자산 낙관

컨텐츠 정보

본문

ef13ca3c7deae279d7dbc00484de5768_1674544261_2805.jpg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와 증권성 여부를 놓고 소송중인 리플의 핵심 임원진들이 "올해 가상자산은 효용성’ 측면에서 의미 있는 진전을 이루게 될 것"이라며 낙관적인 견해를 표해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데이비드 슈와츠(David Schwartz) 리플 CTO는 올해가 대체불가능토큰(NFT)의 미래 가능성을 검증하는 해가 될 것으로 내다봤다. 슈와츠 CTO는" NFT의 첫 번째 물결은 크리에이터와 수집가를 연결하는 것이었지만, 두 번째 물결은 다양한 사용사례 발굴에 기여하는 유틸리티 기반 NFT가 중심을 이룰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한 이미 블록체인에서 NFT로 토큰화된 미술품·시즌 티켓 등의 자산과 마찬가지로, 미래에는 부동산과 탄소시장 NFT에 대한 관심이 높아질 것으로 예상했다.

그는 "탄소시장은 오랫동안 가격 및 시장 데이터의 투명성 문제를 겪어왔다"며 "토큰화는 탄소 배출권의 진위성을 검증하도록 지원해 녹색 경제로의 전환을 가속화하고, 지속 가능한 가치 사슬을 현실화하는 데 기여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부동산에 대해서도 "토큰화가 이뤄지면 집의 명확한 디지털 소유권을 구현할 수 있는데, 이 소유권은 모두가 볼 수 있도록 블록체인에 영구적이며 반박불가능한 방식으로 내장된다"고 효용성을 강조했다. 특정 부동산에 관심이 있는 구매자는 해당 부동산의 이전 소유자, 세금 기록, 가격 내역 및 법적 분쟁 정보를 더욱 쉽고 빠르게 확인할 수 있게 된다는 얘기다.


기사 전문 보기 : https://www.newstong.co.kr/view3.aspx?seq=11414220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883 / 1 Page
번호
제목
이름

공지글


  • 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새댓글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