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FT 뉴스

문 활짝 열린 STO 시장...코인시장 새판짜기 본격화?

컨텐츠 정보

본문

ef13ca3c7deae279d7dbc00484de5768_1674546187_3913.jpg


국내에서도 증권형 토큰 시장이 개화될 조짐이 엿보인다. 현존하는 코인시장의 생존 여부와 별개로 새판짜기가 불가피한 만큼, 여의도 금융가와 블록체인 개발시장 간의 머리싸움 또한 치열하게 전개되고 있다.

지난 19일 금융위원회는 제 6차 금융규제혁신회의를 통해 규제혁신 안건 중 '토큰 증권 발행-유통 규율체계'를 의결했다. 이는 자본시장 제도권 안에서 증권형 토큰(STO) 발행을 전면 허용한 것이다. 기존의 규제샌드박스 신청과 인가를 통해서만 가능했던 STO 시장의 본격적인 개화를 선언한 것. 김세희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구체적인 가이드라인은 2월 초 발표 예정이지만, 단기적으로 STO 플랫폼 및 일부 블록체인 개발사의 직접 수혜가 예상된다"고 분석했다.

실제 지난 20일, 서울옥션과 갤럭시아에스엠 등 관련주가 일제히 불을 뿜으며 시장의 기대감을 키웠다. 카사와 비브릭, 테사, 펀블 같은 STO 플랫폼 또한 수혜기업으로 꼽힌다. 금융위가 제시한 요건을 갖추면 추후 증권사를 통하지 않고도 증권 토큰 발행이 가능해지기 때문이다. 증권가에선 정부의 예측대로 예탁결제원을 활용해 블록체인을 구축하는 경우, 예탁결제원이 입장한 용역 사업자에 선정된 업체와 각 증권사마다 블록체인을 개발하는 경우, 모두 블록체인 개발사가 적잖은 수혜를 누릴 것으로 보고 있다. 조각투자 등 새로운 투자방식이 탄생, 자본유동화의 새길이 열리기 때문이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882 / 1 Page
번호
제목
이름

공지글


  • 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새댓글


알림 0